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210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죽은 자식에 대한 그리움

 

세상은 끊임없이 변화하고 윤회하는 법
佛緣 맺어준 아들 위해 더욱 정진하길

 

지난해에 자식을 잃었습니다. 첫 번째 화살은 맞아도 두 번째 화살은 맞지 않겠다는 생각에 참회기도를 시작했습니다. 기도한지 여덟 달이 지났건만 절만 열심히 했지 왜 하는지도 모르고 있습니다. 아이에 대한 그리움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백 마디, 천 마디 제가 얘기해 봐야 해결이 안 됩니다. 옛날 사람이 말하듯이 세월이 약입니다. 몸이 많이 나빠졌는데 약 하나를 먹으면 하루아침에 나아버리는 신통묘약은 흔치 않습니다. 아니 존재하지 않는다고 보는 편이 옳을 것입니다. 그러니까 꾸준히 치료를 해서 건강을 해복해야 하는 것이지요.

 

그런데 세월이 무조건 약인 것은 결코 아닙니다. 좋지 않은 일을 자꾸 생각하고, 또 생각하면 오히려 세월이 흐르면 흐를수록 상처가 더 깊어지니까요.

 

그러니까 ‘세상은 내가 원하는 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이다. 원하지 않는 일도 이 세상에서는 항상 일어나는 법이다. 그리고 이 세상은 항상 하는 것이 아니라 잠시도 멈추지 않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것이다.’ 우주의 모든 사물은 늘 돌고 변하여 한 모양으로 머물러 있지 아니한다는 제행무상(諸行無常)을 늘 관찰하셔야 합니다.

 

그렇게 세상이 변하지 않기를, 내가 원하는 바가 모두 이루어지기를 바라며 기도하게 되면, 부처님께 엎드려 기도한다고 결코 마음이 편해지지 않습니다. 남편이 애를 먹일 때, 화를 내면서 ‘저 인간을 그냥’ 이러면 그 괴로움을 감당할 수가 없습니다. 뿐만 아니라 세상의 그 어떤 방법으로도 해결할 길이 없습니다. 그렇지만 깨달음의 장에 가서 부처님 법을 만나 인생의 참 의미를 깨치게 되면 마음이 바뀌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나중에 돌이켜 생각해보면, ‘남편이 그렇게 애를 먹이지 않았다면, 내가 어떻게 이 좋은 법을 만나고, 깨닫게 되었겠나’ 이렇게 생각하게 되면서는 남편이 보살로 보이게 됩니다. 결국 ‘불법과 인연을 맺게 해 주려고, 이 깊은 정법의 이치를 깨치게 만들어 주려고 그렇게 나를 인도했구나’하는 결론에 다다르게 되지요.

 

그러니까 한 순간 미움의 대상이 고마움의 대상으로 바뀌어 버리는 겁니다. 그것은 그만큼 내 인생도 좋아지고, 풍요로워졌다는 것을 뜻하는 말입니다. 객관적으로 보면 아들의 죽음은 하나의 죽음을 뿐입니다. 그것은 좋은 일도 아니고 나쁜 일도 아니다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현실을 부정하고 옛날의 기억에 자꾸만 집착한다면 분명 그것은 나쁜 일일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해서 내 공부가 깊어지면 ‘이 정법의 길로 나를 인도하려고 우리 아들이 자기 몸까지도 버렸구나’ 이렇게 생각하게 됩니다. 결론적으로 자신은 불법에 한 발 더 깊이 들어가게 되고, 아들은 어머니를 바른 법으로 인도하기 위한 보살행을 한 것이 됩니다.

 

경전을 살펴보면, 중생을 깨우치기 위해 자기 몸을 버린 수많은 보살행 이야기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처럼 아들도 보살행을 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진정으로 아들을 천도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아들이 불쌍하게 죽었다. 살았으면 얼마나 좋았겠나.’ 이렇게 생각하면 아들은 억울하게 죽은 게 되고, 그러면 오갈 데 없는 무주고혼이 돼서 떠돌게 된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그래서 어디 가서 물으면 아들을 천도해 주라는 이야기나 듣게 되고, 미혹하면 이런 악순환을 되풀이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니 부처님의 바른 정법에 근거해서 아이에 대한 집착을 바로 보는 계기로, 아이를 통해서 부처님의 법이 얼마나 바른지를 깨닫는 계기로 삼았으면 합니다. 그리고 아이가 나에게 마지막으로 준 선물, 죽음으로써 법을 깨치게 해준 큰 선물을 주고 같다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야 합니다.


945호 [2008년 04월 14일 15:28]              퍼온곳 : 나를 찾는 불공(네이버 카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8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8 - 절·집 일 모두 잘하는 법 短長中庸 2013.04.23 1437
8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7 - 날마다 좋은날 되는 법 短長中庸 2013.04.23 1420
8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6 -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습니다. 短長中庸 2013.04.23 1757
8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5 - 과거의 행실이 걱정입니다 短長中庸 2013.04.18 1982
»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4 - 죽은 자식에 대한 그리움 短長中庸 2013.04.18 2102
8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3 - 불만을 내려놓은 법 短長中庸 2013.04.18 2517
8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2 - 깨달음을 얻어야 하는 까닭 短長中庸 2013.04.18 2159
8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1 - 분노를 다스리는 법 短長中庸 2013.04.18 2711
8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80 - 술과 오락에 의지하는 아들 短長中庸 2013.04.15 1627
7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79 - 편안한 죽음을 맞는 법 短長中庸 2013.04.15 2027
78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78 - 삶이 허전한 나이 短長中庸 2013.04.15 1416
7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77 - 갈등, 원망이 없는 사람 短長中庸 2013.04.15 1335
7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76 - 깨어있는 삶을 사는 법 短長中庸 2013.04.15 1400
7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75 - 억지부리는 아들 短長中庸 2013.04.12 3124
7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74 - 여여하게 사는법 短長中庸 2013.04.12 1035
7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73 - 낙태에 대한 진정한 참회 短長中庸 2013.04.12 1179
7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72 - 자녀의 결혼에 대한 걱정 短長中庸 2013.04.12 1184
7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71 - 어머니에 대한 원망 短長中庸 2013.04.12 1183
7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70 - 게으른 자녀 교육법 短長中庸 2013.04.08 1475
6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69 - 재산에 대한 욕심 短長中庸 2013.04.08 1612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