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8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법륜스님의 지혜로운 삶]

 

아이가 폭력적이에요

 

아이의 비뚤어진 행동 부모서 비롯
참회하고 삶의 방식부터 개선해야

 

열세 살짜리 아들이 지난해부터 폭력을 가끔 쓰더니 올해는 집에서 꼼짝 하지 않고 학교도 가지 않으려 합니다. 어떻게 아이를 보살펴야 할까요?

 
제일 좋은 것은 직장을 다니고 계시다면 직장을 그만두고 아이와 함께 있는 것입니다. 그럴 형편이 못되면 남편한테 지극 정성으로 참회기도를 해야 합니다. 결혼해서 지금까지 살아온 삶에 대해서 뼛속 깊이 뉘우쳐야 됩니다.

 

내가 완전히 마음이 숙여지느냐, 정말 남편이 부처님 같고 하느님처럼 받들어지느냐? 그게 아이 병이 낫느냐 안 낫느냐의 징표입니다. 아이에 대해 책임 의식이 있으면 그렇게 하고 그게 싫거든 아이를 못 고치니 아이의 과보를 짊어져야 합니다. 그러면 평생 아이에 대한 무거운 짐을 지고 살아야 합니다. 나도 행복하고 자식도 행복하고 남편도 행복하려면 엎드려야 합니다. 내 속에 쌓인 불만과 화기가 지금 아이에게도 그대로 쌓여 있습니다.

 

그러니 정말 숙이셔야 합니다. 이유가 없어야 합니다. 이유 없이 내가 숙여지느냐의 문제입니다. 숙여져야 아이가 변하기 시작합니다. 그전에는 안 됩니다. 정신과 치료를 받고 어디 다니고 해 봐야 안 됩니다. 그런 것은 다 돈을 써서 해결하려는 태도입니다. 내가 몸으로 때우고 마음으로 때워야 됩니다. 내가 목숨을 걸고 때워야, 그런 정도의 자식에 대한 사랑이 사무쳐야 자식이 바뀌지 안 그러면 자식이 바뀌기 어렵습니다.

 

여러분들 다 지금 자기 살기 바빠서 정말 부모로서 자식에 대한 사랑이 없어요. 남편들은 자식에 대해서 신경 안 쓰잖아요. 돈만 벌어주면 된다고 생각하잖아요. 애들 보면서 괜히 미안하니까 “뭐 필요하니? 뭐 사줄까?” 이런 얘기나 하잖아요. 그래서 아이가 기억하는 것은 아버지는 돈 주는 사람, 가끔 밥 사주는 사람, 선물 사주는 사람으로 뇌리에 박혀 있어요.

 

그것 말고는 아무런 이미지가 없어서 선물 안 사주면 불평이 생기는 거예요. 부모는 부모 만족에 옷 사오고 입혀놓고 좋아해요. 마치 아이들이 장난감 가지고 노는 것처럼 말입니다. 그러니 말썽꾸러기가 되는 거예요. 그러나 이제 말썽 피운다고 아이가 빨리 인간이 안 된다고 난리 피우니 애가 상처를 입고 반항하지요.

 

여러분이 지금까지 살아온 삶의 방식에 따른 과보로 재앙이 몰려옵니다. 예를 들면 집이 한 채 있으면 될 걸, 열 채 스무 채 사서 투기하는 사람들 보세요. 십 원짜리를 사서는 여기서 오십 원에 팔고 그러면 그걸 산 사람은 다른 사람한테 백 원 받고 팔고, 그 사람은 또 다른 사람에게 천 원에 파는, 이런 식으로 집값을 올려놓습니다.

 

지금 경제가 아무리 경제가 나빠졌다 해도 20년 전보다는 두세 배 더 잘살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걱정에 빠져 있습니다. 걱정할 일 아니에요. 여러분들은 지금 경제가 잘못됐다 생각할지 모르지만 제가 보기에는 이제 제대로 되어가고 있습니다. 이제 정신 좀 차리고 좀 절약하고 살아야지요. 계속 지금까지와 같이 흥청망청 써대면 지구가 어떻게 견뎌 내겠습니까.

 

자녀가 이러는 것은 부모가 정신 좀 차리라고 그러는 거예요. 이걸 계기로 해서 정신 좀 차리고 나면 이 자식이 보살입니다. ‘이 자식이 아니었으면 어떻게 내가 이 좋은 법을 만났겠나, 어떻게 내가 정신을 차렸겠나’하고 감사하게 됩니다.
 
법륜 스님 정토회 지도법사          퍼온곳 : 나를 찾는 불공(네이버 카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8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1 - 집착은 필요하지 않나요? 短長中庸 2013.05.30 950
14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2 - 자꾸 안 좋은 일이 생겨요 短長中庸 2013.05.30 1063
14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3 - 직장의 평가 인정 못해요 短長中庸 2013.05.30 865
14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4 - 경쟁하는 행복이 괴로워요 短長中庸 2013.05.30 873
14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5 - 몸에 귀신이 살 수 있나요? 短長中庸 2013.05.30 1152
14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6 - 한가지 일에 빠져요 短長中庸 2013.05.30 1541
14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7 - 배우자 못 정해 고민합니다. 短長中庸 2013.05.30 1520
14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8 - 불황 어떻게 극복할까요 短長中庸 2013.05.30 1544
14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9 - 아들의 대인기피증이 걱정돼요 短長中庸 2013.05.30 1878
13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0 - 아이들을 제가 키워도 될까요? 短長中庸 2013.05.30 1301
»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1 - 아이가 폭력적이에요 短長中庸 2013.06.03 875
13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2 - 가피는 어떤 것인가요 短長中庸 2013.06.03 883
13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3 - 자꾸 허전해요 短長中庸 2013.06.03 1113
13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4 - 가족들이 비난해요 短長中庸 2013.06.03 939
13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5 - 남자 친구를 원망해요 短長中庸 2013.06.03 1155
13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6 - 남편에게 섭섭해요 短長中庸 2013.06.03 1272
13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7 - 하루하루가 무의미해요 短長中庸 2013.06.03 1464
13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8 - 몸에 집착하게 됩니다 短長中庸 2013.06.03 1224
13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9 - 무관심한 아빠 부정적인 엄마 短長中庸 2013.06.03 1697
12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60 - 식구들에게 짜증납니다. 短長中庸 2013.06.03 1578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