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12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몸에 집착하게 됩니다

 

이유 없이 몸 아픈건 업병서 비롯
카르마 소멸 위한 마음수련 해야

 

출산 후 몸이 몇 해 동안 많이 아프고 안 좋았습니다. 때때로 컨디션이 안 좋거나 아플 때는 불안하고 두려운 마음도 듭니다. 자꾸 몸에 집착하는 생각을 놓고 싶은데 그게 잘 안 됩니다.


 

원인이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정말 몸이 안 좋은 경우입니다. 정말 몸이 안 좋을 때는 쉬어야 합니다. 그러니까 병원에 가서 양의한테 검사를 해 보고 별 이상이 없다면 한의사한테 가서 진맥을 해 봐야 합니다. 이렇게 늘 몸이 안 좋은 경우는 몸 기능 자체보다는 우리가 말하는 카르마, 즉 업식에 의해서 영향을 받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업병이라고 합니다.

 

업병인 경우에는 양방 병원에 가서 아무리 검진을 해도 이상이 없다고 하고, 한방에 가서 진맥을 해서 약을 몇 재 먹어도 별 효험이 없습니다. 그러면 이제 수행을 해야 합니다.

 

무의식 가운데 매사에 싫어하는 마음이 딱 도사리고 있어서 ‘뭐가 싫다’하는 생각이 자꾸 일어납니다. 어릴 때부터 형성되었거나 부모로부터 물려받았거나 또는 자라면서 밴 습관 때문에 그렇습니다. 이런 경우에 빨리 치료하려면, 정토회에서 진행하고 있는 ‘깨달음의 장’에 갔다 오는 게 좋아요. 수련을 통해 우선 거친 마음의 상처를 단기적으로 치료할 수가 있습니다.

 

여러분들이 아침 5시에 기도한다고 하면서 실제로는 제대로 안 하잖아요? 늘 무슨 핑계거리가 생깁니다. 이것을 ‘자기가 자기를 속인다’고 합니다. 이럴 때 핑계를 만드는 그 무의식의 작용을 용납하지 않는 것이 대결정심입니다. ‘죽어도 좋다’고 각오하는 것입니다. 하기로 했으면 그냥 일어나 해버리는 거예요. 각오하고 결심하면 100% 됩니다. 각오하고 마음을 쓰면 스스로 지쳐 피곤해집니다. 의식은 무의식을 이길 수가 없어요. 그래서 작심삼일이라는 말이 생겨난 것입니다. 그러니까 조금의 이유도 붙이지 말고 그냥 해야 합니다.

 

‘깨달음의 장’에 갔다 왔는데도 이 카르마가 또 원래대로 돌아간 것 같다 생각되면 이제 자기 마음의 미세한 카르마를 아는 게 필요합니다. 그래서 ‘나눔의 장’에 가서 또 공부를 해야 하고 그 다음엔 명상수련에 참가해야 합니다. 우리가 수행을 할 때 한 고개 넘어가면 다 넘어온 것 같은데 또 그 위에 더 큰 고개가 있고, 또 넘어가면 다 된 것 같은데 또 있고 그래요. 그게 양파껍질처럼 우리들의 업이 겹겹이 쌓여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그러니 수행도 지루하게 생각하거나 어렵게 생각하면 안 됩니다.

 

꾸준히 가면 언젠가 목적지에 도달할 거라고 믿으면서, 출발점에서부터 여기까지 온 자신을 보면서 낙관적으로 생각해야 합니다. 목적지를 보고는 ‘이제까지 왔는데도 아직도 까마득하네, 아이고 안 되겠다’며 좌절해서 주저앉거나 ‘이 정도면 됐지.’ 이렇게 안주해서도 안 됩니다.

 

부처님 법 만나 나날이 변해가는 자기를 보면서 기쁨을 가지고 낙관적이 되어야 하고, 아직도 해탈열반에 이르지 못한 자기를 보면서 더 부지런히 정진해야 되겠다고 마음먹어야 합니다. 그러니 공부를 하겠다고 마음먹었으면 절에서 삼천 배나 만 배 정진이 있을 때, 가서 해버려야 합니다.

 

아침에 백팔 배를 하기 싫으면 삼백 배를 해버려서 자기에게 일어나는, 하기 싫은 마음을 확 건너가 버려야 합니다. 그런 것을 몇 번 하면 마음에 아무 장애가 없어집니다. 그냥 ‘싹’ 해버려야 합니다.
 
법륜 스님 정토회 지도법사                      퍼온곳 : 나를 찾는 불공(네이버 카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8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1 - 집착은 필요하지 않나요? 短長中庸 2013.05.30 950
14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2 - 자꾸 안 좋은 일이 생겨요 短長中庸 2013.05.30 1063
14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3 - 직장의 평가 인정 못해요 短長中庸 2013.05.30 865
14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4 - 경쟁하는 행복이 괴로워요 短長中庸 2013.05.30 873
14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5 - 몸에 귀신이 살 수 있나요? 短長中庸 2013.05.30 1152
14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6 - 한가지 일에 빠져요 短長中庸 2013.05.30 1541
14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7 - 배우자 못 정해 고민합니다. 短長中庸 2013.05.30 1520
14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8 - 불황 어떻게 극복할까요 短長中庸 2013.05.30 1544
14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9 - 아들의 대인기피증이 걱정돼요 短長中庸 2013.05.30 1878
13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0 - 아이들을 제가 키워도 될까요? 短長中庸 2013.05.30 1301
138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1 - 아이가 폭력적이에요 短長中庸 2013.06.03 875
13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2 - 가피는 어떤 것인가요 短長中庸 2013.06.03 883
13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3 - 자꾸 허전해요 短長中庸 2013.06.03 1113
13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4 - 가족들이 비난해요 短長中庸 2013.06.03 939
13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5 - 남자 친구를 원망해요 短長中庸 2013.06.03 1155
13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6 - 남편에게 섭섭해요 短長中庸 2013.06.03 1272
13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7 - 하루하루가 무의미해요 短長中庸 2013.06.03 1464
»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8 - 몸에 집착하게 됩니다 短長中庸 2013.06.03 1224
13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59 - 무관심한 아빠 부정적인 엄마 短長中庸 2013.06.03 1697
12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60 - 식구들에게 짜증납니다. 短長中庸 2013.06.03 1578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