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11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어머니에 대한 원망

 

원하는 바 이루려면 집착서 벗어나야
내가 지금 어떤 노력하는지 반성부터

 

저는 30대 청년입니다. 저는 제가 자립하지 못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것이 어머니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다보니 어머니에 대한 원망과 화로 머리가 아픕니다. 지금은 참회의 절을 하고 있는데 근본적으로 어떻게 마음을 먹는 것이 도움이 될까요.

 

만약에 내가 어떤 사람한테 납치됐다고 가정해 봅시다. 납치한 그 사람이 강제적으로 나한테 마약주사를 놓았어요. 안 맞겠다는데도 계속 강제적으로 놓으니 한 일 년쯤 지나 이제 내가 마약에 중독돼 버렸습니다. 그런데 그 사람은 이제 나를 풀어줍니다. 이제는 주사를 맞고 안 맞고를 내가 결정할 수 있는데도 나는 자꾸 마약을 원합니다. 이럴 때 굳이 원인을 따지면 문제는 나를 납치한 그 사람으로부터 시작됐어요. 그런데 현실로 돌아오면 마약중독은 그 사람 문제가 아니라 내 문젭니다.

 

그 사람이 나를 중독자로 만들었으니 그 사람보고 해결하라고는 할 수 없어요. 그 사람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고쳐줄 때까지 기다리면 내가 폐인이 되는 거예요. 시작이야 어찌됐든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지금 내 문제입니다. 지금도 그 사람이 나를 강제로 잡고 있다면 몰라도 이미 그 사람은 가버렸으니 이젠 내 문제인 겁니다.

 

여러분들이 성추행을 당했거나 성폭행을 당했다 하더라도 모든 책임을 그 사람에게 넘겨 해결이 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어리석은 생각으로 내 인생에 아무 도움이 안 됩니다. 처음에 충격을 준건 그 사람이었다 하더라도 그 문제로 계속 괴로워하는 건 내 문제입니다. 그래서 부처님이 제1의 화살은 맞을지언정 제2의 화살은 맞지 말라고 하신 겁니다.

 

“내가 이런 게 다 엄마 탓이다. 엄마가 해결해라.” 하는 것은 옳은 태도가 아닙니다. 설령 내가 자립심이 없는 것이 부모의 과잉보호에 의해 길들여진 결과라 하더라도 지금 내가 자립하기 위해서는 이제는 내가 어떻게 노력하느냐가 중요한 것입니다. 부모를 원망하면 반항심만 더 생깁니다. 그러면서도 또 계속 부모에게 돈을 얻으러 다니게 되잖아요.


사업하다가 망하면 돈 달라고 하고, 자기 맘대로 하다가 또 돈 달라고 하고…, 죽을 때까지 끝이 안 나요. 망하든지 흥하든지 죽든지 살든지 딱 정을 끊어야 해요. 자식이 좀 어렵다고 부모가 도와주면 자식을 망칩니다. 반대로 자식도 부모에게서 떨어져 나와야 해요. 아무리 어려워도 부모에게 손을 내밀지 마세요. 막노동을 하든지 어떻게 하든지 혼자 일어서야 합니다.

 

그러니까 지금부터 이렇게 기도하세요. ‘부모님 감사합니다. 나를 낳아 주시고 길러 주시고 공부시켜 주셔서 감사합니다. 부모님 은혜 꼭 갚겠습니다.’ 그래야 이 종속된 업이 끊어집니다.

 

그리고 다른 사람은 하는 일마다 잘 풀리는 것 같은데 자기는 하는 일마다 꼬이고 걱정거리만 생기고 손실을 본다면 이 사람은 보시와 봉사를 많이 해야 합니다. 우리가 생각할 때는 사업이 망해 가는데 무슨 봉사고 보시냐 하겠지만 돈을 안 받고 일을 많이 하고, 작은 돈이라도 아무 조건 없이 늘 보시를 해야 이 업을 바꿀 수 있습니다. 봉사를 하거나 보시를 한다는 것은 그 만큼 돈에 대해 집착을 적게 한다는 것입니다. 돈에 대한 집착을 적게 해야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어요.

 

같은 말을 해도 좋은 뜻으로 하고 나쁜 마음도 가지지 않았는데 때로는 상대방으로부터 인정받지도 못하고 오히려 오해를 사서 욕을 얻어먹을 때가 있지요. 소위 좋은 일하고 욕먹는 경우인데 이것이 단명을 면하는 방법인 것을 알면 욕 얻어먹는 것이 곧 복이 되지요.

 

지금 질문하신 이 분도 봉사와 보시를 많이 하면서 어떤 어려움도 감사하게 생각하는 마음이 있다면 부모님에 대해서는 저절로 감사하는 마음이 일어날 것입니다. 이렇게 재앙이 복인 줄을 깨달아 버리면 세상에 두려울 게 없어집니다. 이 이치를 알고 자신감을 갖고 살아가시기 바랍니다.


932호 [2008년 01월 08일 11:09]                  퍼온곳 : 나를 찾는 불공(네이버 카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8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11 - 아이 갖기 전 마음가짐 短長中庸 2013.05.13 1216
147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7 - 부모님이 결혼을 반대해요 短長中庸 2013.02.18 1215
14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7 - 기분이 늘 우울해요 短長中庸 2013.02.26 1212
14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19 - 고통스러운 고부 관계 短長中庸 2013.05.13 1209
14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12 - 욕심을 통제하기 어려워요 短長中庸 2013.05.13 1207
14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21 - 부모님께 자꾸 짜증내요 短長中庸 2013.05.22 1204
14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96 - 나이에 맞는 정진 방법 短長中庸 2013.04.26 1200
14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09 - 피곤하면 거칠어 져요 短長中庸 2013.05.08 1195
14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38 - 명령만 하는 남편 短長中庸 2013.05.26 1188
13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205 - 남 인생에 간섭하지 말라는데 短長中庸 2013.07.08 1186
138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72 - 자녀의 결혼에 대한 걱정 短長中庸 2013.04.12 1184
»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71 - 어머니에 대한 원망 短長中庸 2013.04.12 1183
136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57 - 외로움을 이기는 법 短長中庸 2013.04.08 1183
135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76 - 욕심을 내려놓기가 힘듭니다. 短長中庸 2013.06.18 1182
134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86 - 자녀를 위한 기도 短長中庸 2013.06.19 1180
133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22 - 부정적 생각에 사로잡혀요 短長中庸 2013.05.22 1179
132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73 - 낙태에 대한 진정한 참회 短長中庸 2013.04.12 1179
131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32 - 원하지 않는 사람과의 결혼 短長中庸 2013.02.28 1179
130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14 - 가족 포교는 어떻게? 短長中庸 2013.02.08 1176
129 [지혜로운삶] 즉문즉설 46 - 시험에 떨어질까 초조합니다 短長中庸 2013.03.21 1174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