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7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요진(姚秦) 천축(天竺)삼장 구마라집(鳩摩羅什) 한역 
   
  
11. 무위복승분(無爲福勝分)
  
  “수보리야, 항하(恒河)에 있는 모래처럼 많은 항하가 있다면, 어떻게 생각하느냐? 이렇게 많은 항하의 모래 수효가 많지 않겠느냐?”
  수보리가 대답하였다.
  “대단히 많겠습니다, 세존이시여. 그 항하들만 하여도 엄청나게 많거늘 하물며 그 여러 항하의 모래이겠습니까?”
  “수보리야, 내가 지금 참말로써 말하노니, 어떤 선남자와 선여인이 그렇게 많은 항하의 모래같이 많은 삼천대천세계에 7보를 가득히 채워서 보시에 쓴다면 그 복덕이 많지 않겠느냐?”
  수보리가 대답하였다.
  “매우 많겠습니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말씀하셨다.
  “만일 어떤 선남자와 선여인이 이 경의 사구게(四句偈)만이라도 받아 지니고 다른 사람에게 설명해 주면 그 복덕은 앞에서 7보로 보시한 복덕보다 더 수승(殊勝)하니라.”
  
  
12. 존중정교분(尊重正敎分)
  
  “또 수보리야, 어디서나 이 경을 말하되 사구게만 설명하더라도 온 세계의 하늘 무리나 세상 사람이나 아수라(阿修羅)들이 모두가 공경하기를 부처님의 탑과 같이 할 것이거늘, 하물며 어떤 사람이 끝까지 다 지니어 읽거나 외울 때이겠는가? 수보리야, 이 사람은 가장 높고 제일이고 희유(希有)한 법을 성취하게 되리니, 이 경이 있는 곳은 곧 부처님이나 혹은 거룩한 제자들이 있는 곳이 되느니라.”
  
  
13. 여법수지분(如法受持分)
  
  그 때에 수보리가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이 경의 이름은 무엇이라 하며, 우리들이 어떻게 받들어 지니옵니까?”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이 경은 이름이 금강반야바라밀이니, 이 이름으로써 너희들은 받들어 지녀라. 그 까닭이 무엇이겠느냐? 수보리야, 부처가 반야바라밀이라 말한 것은 곧 반야바라밀이 아니기 때문이니라.”
  “수보리야, 네 생각에 어떠하냐? 여래가 법을 말한 것이 있느냐?”
  수보리가 대답하였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는 법을 말씀하신 바가 없습니다.”
  “수보리야, 네 생각에 어떠하냐? 삼천대천세계에 있는 티끌이 많지 않겠느냐?”
  수보리가 대답하였다.
  “엄청나게 많습니다, 세존이시여.”
  “수보리야, 여래가 말한 티끌은 티끌이 아니므로 티끌이라 하며, 여래가 말한 세계는 세계가 아니므로 세계라 이름하느니라.”
  “수보리야, 네 생각에 어떠하냐? 32상(相)으로써 여래를 볼 수 있겠느냐?”
  “아니옵니다, 세존이시여. 32상으로는 여래를 보지 못하리니, 왜냐하면 여래께서 말씀하신 32상은 곧 상(相)이 아니므로 32상이라 이름하기 때문입니다.”
  “수보리야, 어떤 선남자와 선여인이 항하의 모래같이 많은 목숨을 보시하였고, 또 다른 어떤 사람은 이 경에서 한 사구게만이라도 받아 지니고 다른 사람에게 말하여 주었다면, 그 복은 저 복보다 더 많으니라.”
  
  
14. 이상적멸분(離相寂滅分)
  
  그 때에 수보리가 이 경을 말씀하시는 것을 듣자, 뜻을 잘 알고는 눈물을 흘리면서 부처님께 아뢰었다.
  “희유하옵니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이렇게 뜻 깊은 경전을 말씀하시는 것은 제가 지혜의 눈[慧眼]을 뜬 이후로 일찍이 듣지 못하던 바입니다.
  세존이시여, 만일 어떤 사람이 이 경을 듣고 믿음이 깨끗해지면 실상(實相)19)을 깨달으리니, 이 사람은 제일 희유한 공덕을 성취한 사람이옵니다. 세존이시여, 이 실상은 상(相)이 아니므로 여래께서 실상이라 말씀하십니다.
  세존이시여, 제가 지금 이 경을 듣고 그대로 믿어 받아 지니기는 어렵지 않으나, 만일 다음 세상의 마지막 5백 세[後五百歲]에 어떤 중생이 이 경을 듣고 그대로 믿어 받아 지닌다면, 이 사람이야말로 제일 희유하리니, 무슨 까닭인가 하면, 이 사람은 아상ㆍ인상ㆍ중생상ㆍ수자상이 전혀 없기 때문입니다. 곧 아상이 곧 상(相)이 아니요, 인상ㆍ중생상ㆍ수자상도 곧 상이 아니기 때문이며, 온갖 상을 여읜 이를 부처라 하기 때문입니다.”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말씀하셨다.
  “그러하니라, 그러하니라. 만일 어떤 사람이 이 경을 듣고 놀라지 않고 겁내지 않으며 두려워하지 않으면, 이 사람은 참으로 희유한 사람인 줄을 알지니라. 왜냐하면 수보리야, 여래가 말하는 제일 바라밀은 제일 바라밀이 아니므로 제일 바라밀이라 이름하기 때문이니라.
  수보리야, 인욕바라밀(忍辱波羅蜜)을 여래는 인욕바라밀이 아니라 하노니, 무슨 까닭이겠는가? 수보리야, 내가 옛날에 가리왕(歌利王)에게 몸을 갈기갈기 찢길 적에 아상도 없고 인상도 없고 중생상도 없고 수자상도 없었기 때문이니라. 만약 내가 옛날에 몸을 찢길 적에 아상ㆍ인상ㆍ중생상ㆍ수자상이 있었더라면 성을 내어 원망하였을 것이니라. 또 저 옛날 5백 생 전에 인욕 선인(忍辱仙人)이었던 일을 기억하건대, 그 때에도 아상ㆍ인상ㆍ중생상ㆍ수자상이 없었느니라.
  그러므로 수보리야, 보살은 마땅히 온갖 모양을 여의고서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마음을 낼지니, 빛깔에 머물러서 마음을 내지도 말며, 소리와 냄새와 맛과 감촉과 법(法)에 머물러서 마음을 내지도 말아야 하나니, 마땅히 머무름 없는 마음을 낼지니라. 만일 마음이 머무는 데가 있으면 이것은 머무름이 아니니, 그러므로 여래는 말하기를,‘보살은 마음을 빛깔에 머무르고서 보시하지 말아야 한다’ 하였느니라.
  수보리야, 보살들은 마땅히 온갖 중생들을 이롭게 하기 위하여 보시하여야 하나니, 여래는 온갖 상(相)이 곧 상이 아니라 하며, 또는 온갖 중생이 곧 중생이 아니라 하느니라.
  수보리야, 여래는 참된 말만 하는 이이며, 실다운 말만 하는 이이며, 여실한 말만 하는 이이며, 속이지 않는 말만 하는 이이며, 다르지 않은 말만 하는 이이니라. 수보리야, 여래가 얻은 법은 진실도 아니요, 거짓도 아니니라.
  수보리야, 어떤 보살이 마음을 법에 머물러 보시하는 것은 마치 어두운 곳에 있는 사람이 아무것도 보지 못하는 것 같고, 어떤 보살이 마음을 법에 머물지 않고 보시하면 눈 밝은 사람이 햇빛 아래서 여러 가지 물건을 보는 것 같으니라.
  수보리야, 오는 세상에 선남자와 선여인들이 이 경을 받아 지니고 읽고 외우면, 여래가 부처의 지혜로써 이 사람을 다 알고 다 보나니, 모두가 한량없고 끝없는 공덕을 이루느니라.” 

  
19) 마음이나 온갖 물건의 본체(本體)를 말하는 것이니, 진여(眞如)라고도 하고 불성(佛性)이라고 하고, 법성ㆍ법신ㆍ열반ㆍ진성ㆍ진제라고도 한다. 
   
15. 지경공덕분(持經功德分)
  
“수보리야, 어떤 선남자나 선여인이 아침나절에 항하의 모래 수 같은 몸으로 보시하고, 점심나절에도 항하의 모래 수 같은 몸으로 보시하고, 저녁나절에도 항하의 모래 수 같은 몸으로 보시하여, 이렇게 한량없는 백천만억 겁(劫) 동안 보시하더라도 다른 사람이 이 경전을 듣고 믿는 마음으로 그르다고 하지만 않아도 그 복이 저 보시한 복보다 더 많거늘 하물며 이 경을 쓰고 받아 지니고 읽고 외우고 남에게 일러 주기까지 함이겠느냐.
  수보리야, 중요한 뜻만을 들어서 말하건대, 이 경에는 말할 수 없고 생각할 수 없고 측량할 수도 없는 많은 공덕이 있나니, 여래는 대승의 마음을 낸 이를 위하여 이 경을 말했으며, 가장 높은 마음을 낸 이를 위하여 이 경을 말했느니라.
  만일 어떤 사람이 이 경전을 받아 지니고 읽고 외우고 여러 사람들에게 일러 주면 여래가 이 사람을 다 알고 보나니, 모두가 한량없고 말할 수 없고 끝없고 생각할 수 없는 공덕을 이룰 것이며, 이런 사람은 여래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감당할 것이니라. 무슨 까닭이겠는가? 수보리야, 소승법(小乘法)을 좋아하는 이는 아상ㆍ인상ㆍ중생상ㆍ수자상의 소견에 집착되므로 이 경을 듣지도 못하고 읽고 외우지도 못하고 남에게 일러 주지도 못하기 때문이니라.
  수보리야, 어디에나 이 경이 있으면 온갖 하늘 사람ㆍ세상 사람ㆍ아수라들이 공양을 올리리니, 이곳은 보기 좋은 부처님의 탑과 같으므로 모두가 공경히 예배하고 돌면서 꽃과 향으로 그곳에 흩느니라.” 
   
16. 능정업장분(能淨業障分)
  
  “또 수보리야, 만일 선남자와 선여인이 이 경을 받아 지니고 읽고 외우면서도 남에게 천대를 받으면, 이 사람은 지난 세상에 지은 죄업으로 악도(惡道)에 떨어질 것이거늘, 금생에 남의 천대를 받는 탓으로 전생의 죄업이 모두 소멸하고 반드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으리라.
  수보리야, 나는 지나간 세상 한량없는 아승기겁(阿僧祇劫) 동안 연등(然燈)부처님을 만나기 전에 8백4천만억 나유타(那由他) 부처님을 만나서 모두 공양하고 받들어 섬기며 그냥 지내보낸 적이 없음을 기억하노니, 만일 어떤 사람이 이 다음 말법(末法) 세상20)에 이 경을 받아 지니고 읽고 외워서 얻는 공덕은 내가 부처님께 공양한 공덕으로는 백분의 일도 미치지 못하며, 천분의 일, 만분의 일, 억분의 일도 미치지 못하며, 산수(算數)나 비유(譬喩)로도 미칠 수 없느니라.
  수보리야, 어떤 선남자와 선여인이 이 다음 말법 세상에서 이 경을 받아 지니고 읽고 외우는 공덕을 내가 모두 말하면, 이 말을 듣는 이는 마음이 미치고 어지러워서 믿지 아니하리라. 수보리야, 이 경의 이치는 말이나 생각으로 미칠 수 없고[不可思議], 과보(果報) 또한 말이나 생각으로 미칠 수 없느니라.”

    
20) 석가모니부처님께서 열반에 드신 뒤 정법(正法) 시대 천 년과 상법(像法) 시대 천 년이 지난 이후 1만 년 동안을 말한다. 
   
  
17. 구경무아분(究竟無我分)
  
  그 때에 수보리가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선남자와 선여인이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마음을 내고는 어떻게 머물러야 되며, 어떻게 그 마음을 항복시킵니까?”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와 선여인이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마음을 내었거든 마땅히 이러한 마음을 낼지니, ‘내가 온갖 중생들을 열반에 이르도록 제도하리라’ 하라. 온갖 중생들을 모두 제도한다지만 실제로는 한 중생도 제도될 이가 없나니, 무슨 까닭이겠는가? 만일 보살이 아상ㆍ인상ㆍ중생상ㆍ수자상이 있으면 참 보살이 아니기 때문이니라. 왜냐하면 수보리야, 실제에는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마음을 낼 법이 없기 때문이니라.
  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여래가 연등불(然燈佛)에게서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법을 얻을 것이 있느냐?”
  “그렇지 않습니다, 세존이시여. 제가 부처님께서 말씀하시는 뜻을 알기로는 부처님께서 연등불에게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법을 얻은 것이 없습니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그러하니라, 그러하니라. 수보리야, 진실로 여래가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법을 얻은 것이 없느니라. 수보리야, 만일 여래가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은 법이 있다면, 연등불이 나에게 수기(授記)하시기를, ‘네가 오는 세상에 부처가 되어 이름을 석가모니라 하리라’ 하시지 않았으련만, 실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은 법이 없으므로 연등불이 내게 수기하시기를 ‘네가 오는 세상에 부처가 되어 이름을 석가모니라 하리라’ 하셨느니라.
  어찌하여 그러한가? 여래란 것은 모든 법이 진여라는 뜻이니라. 어떤 사람은 말하기를, ‘여래가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었다’ 하거니와 실제로는 부처가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은 법이 없느니라.
  수보리야, 여래가 얻은 아뇩다라삼먁삼보리는 그 가운데 참된 것도 없고 허망한 것도 없느니라. 그러므로 여래는 온갖 법이 모두 불법이라 하느니라.
  수보리야, 온갖 법이란 것은 곧 온갖 법이 아니므로 온갖 법이라 하느니라. 비유하건대 어떤 사람의 몸이 동떨어지게 크다는 것과 같으니라.”
  수보리가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말씀하시기를, ‘어떤 사람의 몸이 동떨어지게 크다’ 하신 것은 큰 몸이 아니므로 큰 몸이라 하십니다.”
  “수보리야, 보살들도 역시 그러하여 만일 말하기를, ‘내가 한량없는 중생들을 제도하리라’ 하면, 보살이라고 이름하지 못할지니, 무슨 까닭이냐? 수보리야, 진실로 보살이라고 이름할 것이 없기 때문이니라. 그러므로 여래가 말하기를, ‘온갖 법은 아상ㆍ인상ㆍ중생상ㆍ수자상이 없다’ 하느니라.
  수보리야, 만일 보살이 말하기를, ‘내가 불국토를 장엄하리라’ 하면, 보살이라 이름하지 못할지니, 무슨 까닭이냐? 여래가 말하는 불국토의 장엄은 장엄이 아니므로 장엄이라 하느니라. 수보리야, 만일 보살이 나와 법이 없음을 통달하면, 여래는 그를 참 보살이라 이름하느니라.”
  
  
18. 일체동관분(一切同觀分)
  
  “수보리야, 네 생각에 어떠하냐? 여래가 육안(肉眼)을 가졌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는 육안을 가지셨습니다.”
  “수보리야, 네 생각에 어떠하냐? 여래가 천안(天眼)21)을 가졌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는 천안을 가지셨습니다.”
  “수보리야, 네 생각에 어떠하냐? 여래가 혜안(慧眼)22)을 가졌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는 혜안을 가지셨습니다.”
  “수보리야, 네 생각에 어떠하냐? 여래가 법안(法眼)23)을 가졌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는 법안을 가지셨습니다.”
  “수보리야, 네 생각에 어떠하냐? 여래가 불안(佛眼)24)을 가졌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는 불안을 가지셨습니다.”
  “수보리야, 네 생각에 어떠하냐? 항하에 있는 모래를 부처가 모래라 말하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모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수보리야, 네 생각에 어떠하냐? 한 항하에 있는 모래 수가 많은 것같이 그렇게 많은 항하가 있고, 이 여러 항하에 있는 모래 수와 같은 불세계가 있다면 이런 불세계는 많지 않겠느냐?”
  “엄청나게 많습니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말씀하셨다.
  “그렇게 많은 세계에 있는 중생들의 갖가지 마음을 여래가 다 아노니, 무슨 까닭이겠는가? 여래가 말한 모든 마음은 모두가 마음이 아니므로 마음이라 이름할 뿐이기 때문이니라. 그 까닭이 무엇이겠는가? 수보리야, 과거의 마음도 찾을 수 없고 현재의 마음도 찾을 수 없고 미래의 마음도 찾을 수 없기 때문이니라.”   

 
21) 하늘 세계의 하늘 사람들의 눈으로, 세상 사람도 선정을 닦아서 얻을 수 있는 것이니, 먼 곳이나 가까운 곳이나, 밤에나 낮이나, 겉이나 속이나 다 볼 수 있는 눈이다.
22) 진공(眞空)의 모양 없는 이치를 비추어 보는 지혜를 말한다.
23) 부처님의 몸에 육안ㆍ천안ㆍ혜안ㆍ법안을 갖춘 것.
24) 부처님의 몸에 육안ㆍ천안ㆍ혜안ㆍ법안을 갖춘 것. 
    
19. 법계통화분(法界通化分)
  
  “수보리야, 네 생각에 어떠하냐? 어떤 사람이 삼천대천세계에 7보를 가득히 쌓아 놓고 보시한다면 이 사람이 이 인연으로 받는 복이 많지 않겠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이 사람이 이 이연으로 받는 복이 매우 많겠습니다.”
  “수보리야, 만일 복덕이 실제로 있는 것이라면 여래가 복덕이 많다고 말하지 아니하련만 복덕이 없는 것이므로 여래가 복덕이 많다고 말하였느니라.”
  
  
20. 이색리상분(離色離相分) 


  “수보리야, 네 생각에 어떠하냐? 부처를 모두 갖춘 모습[具足色身]으로서 볼 수 있겠느냐?”
  “못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를 모두 갖춘 모습으로서 볼 수 없사오니, 무슨 까닭인가 하면 여래께서 말씀하신 모두 갖춘 모습이란 모두 갖춘 모습이 아니므로 모두 갖춘 모습이라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수보리야, 네 생각에 어떠하냐? 여래를 모두 갖춘 거룩한 몸매[具足諸相]로서 볼 수 있겠느냐?”
  “못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를 모두 갖춘 거룩한 몸매로서 볼 수 없사오니, 무슨 까닭인가 하면, 여래께서 말씀하신 모두 갖춘 거룩한 몸매는 모두 갖춘 거룩한 몸매가 아니므로 모두 갖춘 거룩한 몸매라 하기 때문이옵니다.”

출처 : 한글대장경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 한글대장경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21 ~ 32] - 구마라집(鳩摩羅什) 한역 file 短長中庸 2013.11.21 1849
» 한글대장경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11 ~ 20] - 구마라집(鳩摩羅什) 한역 短長中庸 2013.11.21 1743
90 한글대장경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1 ~ 10]- 구마라집(鳩摩羅什) 한역 短長中庸 2013.11.21 1973
89 우승택 32. 응신과 화신은 참된 것이 아니다(應化非眞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6634
88 우승택 31. 알았다는 생각을 내지 말라(知見不生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5414
87 우승택 30. 하나의 이치(一合理相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5023
86 우승택 29. 여래의 위의는 적정하다(威儀寂靜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5341
85 우승택 28. 받지도 않고 탐내지도 않는다(不受不貪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5770
84 우승택 27. 끊어짐도 없고 사라짐도 없다(無斷無滅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5657
83 우승택 26. 법신은 상이 아니다(法身非相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5569
82 우승택 25. 교화하되 교화하는 바가 없다(化無所化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5219
81 우승택 24. 이 경을 지니는 복과 지혜가 가장 뛰어나다(福智無比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5390
80 우승택 23. 상이 없는 깨끗한 마음으로 선을 행하라(淨心行善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5530
79 우승택 22. 얻을 수 있는 법이란 없다(無法可得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5210
78 우승택 21. 설한 것도 없고 설해진 바도 없다(非說所說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4985
77 우승택 20. 색도 떠나고 상도 떠나라(離色離相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5966
76 우승택 19. 모든 법계는 하나로 통한다(法界通化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5931
75 우승택 18. 일체를 하나로 보라(一體同觀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4656
74 우승택 17. 궁극의 경지에는 아상이 없다(究竟無我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3793
73 우승택 16. 능히 업장을 깨끗이 하다(能淨業障分) - 우승택 短長中庸 2010.07.18 388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