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조회 수 430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자타는 어진 여인이다.
강물을 건널 줄 알며 아이를 기를 줄 알며 대중을 돌 볼 줄 알며 어디에 머무를 줄 알며 어디를 떠날 줄 알며 무엇을 얻을 줄 알며 무엇을 버릴 줄 아는 법을 아는 여자이다.
어느 따뜻한 봄날, 깡마른 수수깡 같은 몸에 매달린 도넛츠 같은 바퀴가 덜컹이는 기차에 몸을 싣고 시시때때로 울어대는 요란한 핸드폰 소리 속에 푹 파묻혀 연신 하품을 하면서도 잠은 자지 않는 신기한 상태로 시장에 사는 유마라는 장사꾼을 찾았다.

수자타가 유마의 집 마당에 들어 섰을 때에 유마는 마침 갓 양치질을 끝낸 뒤 세레타이드250이라는 천식 흡입약을 고개를 젖히고 길게 들이 마시고 있었다. 벌써 2년하고도 3개월 째 매일 아침 저녁으로 그러고 있는 것이다. 수자타는 유마가 놀라지 않게 미리 신호를 주는 뜻으로 예의 그 굽낮은 구두에 힘을 주어 소리를 내며 천천히 걸어 갔다.

수자타: 유마님 오랫 만이네요. 아직도 약을 흡입하시네요? 언제까지 해야 한대요?

유 마: ^^
글세다. 지난 번 의사샌님께 나도 물어 봤더니 샌님 말씀이 올 겨울만 지나고 한번 약을 중단 해 보자고 하기는 하더라만… 하도 겁이 나서 그래도 괜찬을지는 모르겠구나.

수자타: (약간 놀리는 투로) 유마님은 마음이 모든 것을 다 만든다는 것을 아시면서 그까지 천식병 하나 다스리지 못하시고 약물에만 의존하세요? 사람들은 다 탁 놓고 산다고 하는데요..

유 마: 그러게 말이다.

수자타: 왜 그러는 거예요?

유 마: ^^
수자타야,중생은 중생심으로 살아야 한 맛이다.
부처는 불심으로 살아야 한 맛이다.
오이는 오이맛이 있어야 한 오이이다.
망고는 망고맛이 있어야 한 망고이다.
내가 중생의 몸으로 중생의 마음을 가지고 생로병사를 일으키는데 그게 뭐가 잘 못 되기라도 한 거냐?

수자타: 그게 무슨 말씀이십니까? 그렇다면 누가 성불한다고 하겠습니까? 중생인 것을 벗어 나려고 모두 다 부처를 이룰려고 하는 것이지 누가 중생을 이루려고 출가하고 수행하려 하겠습니까?

유 마: 수자타야, 어느 중생이 자기 목숨을 버려 부처를 이룰려고 하겠느냐?
어느 중생이 자기 소유를 버려 진실로 아무 것도 소유하지 않는 것을 원하겠느냐?
만일 중생이 자기 목숨을 버려 부처를 이룰려고 한다면 중생의 목숨만 헛되이 버릴 것이다.
왜냐하면 중생의 목숨은 버린다고 하여 중생이 버려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만일 중생이 자기 소유를 버려 그 대가로 아무 것도 얻어 지는 것이 없다고 한다면 버린 것만 억울 하게 되는 것이다.
왜냐하면 중생의 소유심은 버린 다고 하여 편하여 지는 것이 아니라 더 불편하여 지는 것이기 떄문이다.

수자타: 그렇다면 왜 사람들의 구도심 없음을 꾸짖으시며 왜 사람들이 가지는 것을 나무라십니까?

유 마: 내가 사람들의 道의 마음이 가난 하다고 나무라거나,사람들이 소득심에 머무른다(常住한다)고 한탄하는 것은 그들이 다 道心이 없고 소득심에 머무는 데서 괴로움을 자초하기 때문이다.말하자면, 건강한 사람에게는 약이 필요치 않지만, 아픈 사람에게는 약이 필요 한 것처럼, 중생심을 한 맛으로 아는 사람에게는 도가 따로 없지만, 중생심의 맛에 취착하는 사람에게는 道心을 갖춰야 한다고 말하기도 하고 소득심을 줄이거나 버려야 한다고 말하기도 하는 것이다.수자타야,공포를 느낀 적이 있느냐?

수자타: 네.때때로 많이 느낍니다.악몽을 꾸다가 깨어나면 비록 꿈에서는 깨어났지만 그 꿈속의 일이 깨어난 현실에 까지 번져 한 참을 공포를 느끼기도하며,혼자 있을 땐 까닭없이 공포를 느끼기도 합니다.

유 마: 그러면 누가 네게 와서 ‘수자타여, 공포를 느끼지 마시오. 공포는 실재하는 것이 아니니 공포를 느낄 필요 가 없소!’ 라고 하면 너는 그 말의 효험을 보겠느냐?

수자타: 아닙니다.누가 와서 나에게 그런 말을 한다 하더라도 나의 공포심이 없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유 마: 중생들에게 부처님 마음을 말하더라도 공포심이나 소득심 등이 없어지거나 줄어 들지 않는다.오직 발심(發心)만 있을 뿐이다. 그러나 만일 중생이 자기의 중생심을 자성불 자성불(自性佛) 하면서 다구치지만 않고 어질게 대할 줄 안다면 그의 생로병사라는 독물은 그대로 단 이슬(감로수)로 변하느니라. 어인 연고냐?
수자타야, 오온(色受想行識)은 그대로 흠이 없는 것이니라. 만일 이 중 어느 하나라도 결여 한다면 그는 불구의 몸이 아니겠느냐? 만일 색이 없다면 그는 몸이 없는 중생이니 귀신이겠고,만일 수상행식 등이 없다면 그는 꼬집어도 아프지 않는 로봇이나 마취 당한 사람이겠고,선과 악을 분별하지 못하므로 기왓장이나 다름이 없다. 당연히 불구자인 것이다.그러므로 중생이 이 오온을 구족하여 갖추고 있다면 그 중생은 온전한 중생이니라. 그 위에 다시 더 무엇을 얹혀서 그를 슈퍼맨으로 만들겠느냐?

사람들은 이 오온의 무더기 에 갇혀 지내는 것이 아니라,이 오온을 ‘나(我)’ 라고 여기는 소득심에 갇혀 지내는 것이니라. 즉.오온 그 자체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 오온을 ‘나’라고 여기는 것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오온을 ‘나’라고 여기므로 오온을 ‘항상(常)’하는 것으로 보고 오온을 항상 하는 것으로 보기 떄문에 진실하지 않은 법에 의탁하게 되고,진실하지 않은 법에 의탁하므로 일을 당하여서는 원통해하고 당황하고 두려워 하는 것이다.
오히려 이 오온이 결여되어 있으면 불구자가 될 뿐이다. 그러므로 내가 전에도 말했지만 불구자는 깨달음이 더디다고 한 것이다.

수자타야 오온을 나라고 여긴다면 색을 나라고 여기므로 몸을 나라고 여기게 된다. 몸을 나라고 여기다가 몸이 죽어 없어지는 것을 보면 이번에는 영혼이 나라고 우긴다. 이러한 견해로는 괴로움을 피하지 못한다.그는 괴로움에 종속되어 거의 끝없는 생로병사를 자기도 모르게 주고 받으면서 그것을 운명이라 여기고 체념한다. 그는 올바른 방법에 의지하는 사람이 아니다. 그러므로 부처님꼐서는 늘 이르시되. 제법이 무아이며 제행은 무상한 것이니 무아이고 무상한 것에서 즐거움을 취하면 도적을 아들로 알고 먹이고 키우는 것과 같아 나중에 반드시 화를 당한다고 충고하신 것이다.

내가 병이 들어 늘 약을 지니고 다니는 것은 중생인 내가 소중하고 탐이 나서 그러는 것이 아니라,중생이 중생심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는 가를 스스로에게 가르치는 것 뿐이니라.

먼 길 오느라 수고 했다만, 이미 다 알고 있을 대단치 않은 것을 말하여 미안 하구나.
하지만 알고 있는 것으론 어림 없느니라.
아는 것에서 한 발 더 나가 몸소 이것을 깨우쳐야 일을 당하여 쓸만 하느니라.
쓸 만 하다고 하는 것은 무슨 말이냐 하면,곧 걸림이 없어 공포가 없어진다 하는 말이니라.
공포가 없어진다 하는 것은 곧 전도몽상(顚倒夢想)을 멀리 배웅하고 난 후 돌아서면 마침내는 열반뿐이다 하는 말이니라.그러므로 경에 일렀으되,
‘無有恐怖 遠離顚倒夢想 究境열반’한다고 하셨느니라.

수자타: 유마님, 그러면 중생이 중생심을 가지고도 괴로워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까?

유 마: 중생이 중생심으로도 苦를 피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은 전적으로 마음의 본성을 이해하느냐 아니냐에 달려 있다.마음의 본성이란 무엇이냐?
그것은 마음은 본래 그런 것임을 사무치게 깨닫는 것이다.
마음이 본래 그런 것이라 함은 바로 제법이 무아이며 제행이 무상하다는 것을 말한다.
제법이 무아이고 제행이 무상하다는 것을 보면,일체의 마음이 취착할 만한 것이라고는 없음을 알고 일체의 마음이 취착 할 만한 것이 없음을 말면 苦는 더 이상 苦가 아니라 단 감로수가 되느니라.
수자타야,취착하지만 않으면 生도 누려볼 만 하느리라.
수자타야,취착하지만 않으면 老도 해 볼만 하느니라.
수자타야,취착하지만 않으면 病도 견딜만 하느니라.
수자타야,취착하지만 않으면 死도 가져볼 만 하느니라.

취착한다 함은 무엇이냐?
취착한다 함은 ‘이것은 나(我)다’ , ‘이것은 항상(常)하다’ 고 철석같이 의지하고 믿는 것을 말한다. 수자타야, 너는 지금 한참 꽃다운 청춘이다만,언젠가 네가 어느 날 거울 앞에 앉아서 예전에 없던 눈가의 주름을 발견하고는 너는 탄식하며 말하기를 ‘내가(我) 많이 늙었구나’ 라고 할 것이다. 이 한 생각, ‘내가 많이 늙었구나’ 하는 것은 곧 늙음은 이제 다시 돌이 킬 수 없는,그리하여 두번 다시 그 젊음은 영영 가질 수 없구나 하는 苦를 만나게 된다.이것은 은연중에 그것들을 常으로 여겼기 떄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苦는 현자에게는 머물지 아니한다.왜냐하면 그는 그것조차( 그 한 생각조차) 머무를 틈이 없는 무상(無常)의 법에 던져넣기 떄문이다. 어찌 늙음 뿐이겠는가? 병듦도 또한 그렇게 관찰하며 심지어는 죽음까지도 그렇게 관찰하는 그에게는 이미 苦란 거추장스럽기만 한 갑옷에 불과하다.

수자타야,이것이 바로 중생이 거뜬히 중생의 몸인 채로 苦를 벗어나는 묘법이니라.
마치 뱀이 뱀의 몸을 벗어나지 않은 채로 허물을 벗어 버리는 것과 같으며, 유마가 유마라는 이름을 벗어나지 않은 채 옷을 갈아 입는 것과 같고,또한 항아리가 자기를 깨뜨리지 않은 채 항아리 속을 비우는 것과 같다.

수자타: 유마님, 중생이 중생이 된 것은 바로 취착심에 의한 것인데 어떻게 도로 중생이 중생인 채로 취착심을 상대 할 수가 있겠습니까? 그것은 마치 어린 아이가 아직 힘도 자라기 전에 외적과 맞서 싸우라는 말과 같을 것입니다. 또한 도적이 스스로를 도적이라 여기며 자기를 포박하여 관청에 걸어가는 것과 같아 있을 수가 없는 일일 것입니다.

유 마: 수자타야,네가 기어코 우기기를 중생은 결코 자체적으로는 중생심을 대항 할 수 없어서 중생이라 한다면 그것은 바로 常見이다.한번 중생은 영원한 중생이라는 말과 무엇이 다르냐? 수자타야,너는 아직도 중생과 부처가 둘이 아니다(不二)는 말을 들어 보지도 못했단 말이냐? 중생이 부처되고 부처가 중생이 되는 것이 아니라 중생이 곧 부처이고 부처가 곧 중생인 것이니라. 어찌 하여 그런가?
수자타야,우리 몸은 이 세상 만물이 그러한 것과 같이 네가지 큰 요소로 이루어졌느니라.
그것은 바로 地水火風이라고 하는 四大요소이다.

地는 땅이다. 땅은 바탕을 뜻한다. 무엇이든지 그것이 존재함은 이 바탕이 없고서는 존재할 수도 할 리도 없다.이 바탕이 있음으로 말미암아,즉 땅이 있음으로 말미암아 만물은 땅에서 싹을 틔우고 나와 혹은 걷기도 하고 혹은 심기우기도 하고 혹은 열매를 맺기도 하고 혹은 자라기도 하는 것이다.전 땅을 다 뒤져 봐도 그것이 만물의 바탕이라는 점에서는 서쪽 땅과 동쪽 땅과 남쪽 땅과 북쪽 땅이 다 동일한 모양을 가진다. 그러나 보아라 수자타야, 바탕이 동일하다고 그 바탕위에서 벌어지는 일들도 동일한 것이냐? 동쪽 바탕위에서는 한 바탕 숲이 우거져 있고,서쪽 바탕 위에서는 광할한 사막이 펼쳐져 있고 남쪽과 북쪽 바탕 위에서는 차거운 얼음으로 뒤덮혀 있다.그에 따라 어떤 사람은 그 바탕 위에서 죽어라고 일만 하고, 어떤 사람은 그 바탕 위에서 밤이나 낮이나 섹스만 하고,어떤 사람은 그 바탕 위에서 출가하여 한가로움을 즐긴다.가히 천차만별의 이 일은 그러나 알고 보면 근본바탕은 다 같은 것이다.
그것은 번뇌이기도 하고 또한 열반이기도 한 것이다.
나머지 水火風도 마찬가지이다.
水는 습(濕)이다. 습은 스며드는 것을 말한다. 안이 차면 밖으로 스며 나오고 밖이 차면 안으로 스며드는 성질을 습(濕)하다고 한다.번뇌가 스며들면 중생이라하고 번뇌가 마르면 부처라 하는 것이다.
火는 온(溫)이다. 온(溫)은 따듯한 것을 말한다. 따뜻한 것에는 항상 의식이 움튼다.그 의식은 번뇌이기도 하고 또한 열반이기도 하다.
風은 통하는 것이다. 안에서 밖으로 밖에서 안으로 통하는 성질을 풍이라 하는 데 호흡과 같은 것을 말한다.그 호흡이 번뇌이기도 하고 열반이기도 하다.

수자타야, 이 四大의 근본바탕은 바로 마음이다. 그러므로 똑 같이 말하자면, 중생도 마음이고 부처도 마음이다. 어찌 다르겠는가? 그 마음을 다중(多衆)으로 분주히 쓰면 중생이고 그 마음을 뜻대로 하나로 여여하게 쓰면 바로 부처이다.
달리 더 무엇을 말하랴.
네가 아까 말한 바와 같이 나는 천식병이라는 것에 시달리며 늘 숨이 가쁘는 것을 경계하며 산다만, 병이란 꿈과 같은 것이다. 중생이란 허깨비 같은 것 처럼….
그러므로 나는 중생의 몸으로 받아야 할 것은 받는게 좋다고 생각한다.
그런다고 달라질 것은 아무것도 없으므로.
다만 스스로 지나치게 한 쪽으로만 기울어진 경계(境界)(극한상황)에 빠지는 것을 경계(警戒)할 뿐이다.
수자타야, 나는 지금 가게에 나가봐야 할 시간이다.모처럼 왔다만 시간이 없어서 더 오래 할 수가 없구나.

수자타: 괜찮습니다 유마님. 이미 취착하지 않는 법을 들었는데 무엇을 더 취착하겠습니까?
한가지… 이 취착하지 않는 다는 법은 믿을 만 합니까?

유 마: 네가 만일 취착하지 않는다고 취착하면 취착함이 있느니라.

말을 마치고 유마는 서서히 꾸부정하게 걸어 안으로 들어가고 수자타는 한참을 그 자리에 앉아 취착함이 없이 취착하지 않음은 어떤 것일까하는 삼매에 들어 갔다.

아, 그것은 검을 뺀 흔적없이 허공을 자르는 것이 아닌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36) - 나(我)란 우물과 세계란 우물. 短長中庸 2009.08.23 5786
35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35) - 불교가 염세적? 短長中庸 2009.08.23 5329
34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34) - 이 몸이 즉 불신이고 이 마음이 즉 불심 短長中庸 2009.08.23 5223
33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33) - 색즉시공 공즉시색(色卽是空 空卽是色). 短長中庸 2009.08.23 5149
32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32) - 경율론(經律論). 短長中庸 2009.08.23 5393
31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31) - 수자타에게 보내는 편지 短長中庸 2009.08.23 4440
30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30) - 독백 短長中庸 2009.08.23 4630
29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29) - 마하가섭(2) 短長中庸 2009.08.23 4481
28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28) - 마하가섭(1) 短長中庸 2009.08.23 4292
27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27) - 더 이상 구하지 말라. 短長中庸 2009.08.23 4331
26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26) - 무상심심미묘법 短長中庸 2009.08.23 5438
25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25) - 무생법인(無生法印) 短長中庸 2009.08.23 6115
»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24) - 중생심도 短長中庸 2009.08.23 4309
23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23) - 어떤 만남 短長中庸 2009.08.23 4673
22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22) - 삼천배의 업장 短長中庸 2009.08.23 5375
21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21) - 불교를 대할 때는 어떤 때? 短長中庸 2009.08.23 2987
20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20) - 부처님을 믿음. 短長中庸 2009.08.23 3517
19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19) - 주고 받음 短長中庸 2009.08.23 3486
18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18) - 그침 短長中庸 2009.08.23 3129
17 유마와 수자타의 대화(17) - 가장 빠른 것. 短長中庸 2009.08.23 3251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